이메일마케팅 1강 – 어디서도 들을 수 없는 이메일 마케팅의 기본

img

운영자

 

본 강좌에서는 주로 쇼핑몰이나 기업 홈페이지, 블로그 등을 운영하면서 단골고객을 만들 수 있는 이메일 마케팅 방법과 노하우에 관해 소개하려고 합니다.

 

이메일은 자주 보내지만 고객의 반응이 별로 없다!?

 

정기적으로 발송하고 있지만, 열어보는 사람도 별로 없고, 정말 보고 있기는 한 건지(혹은 바로 휴지통으로?), 읽은 사람은 무엇을 느끼고 있는지(‘재미없다’고 생각하나?), 혹시 이메일 같은 것은 전혀 의미가 없는 걸까? (그렇게 말하면….)

이메일을 발송하다 보면 종종 떠오르는 생각일 것입니다.

서로 얼굴을 보는 것이 아니기에 메일을 열어보는 비율이나 클릭률에 휘둘려 ‘대체 뭘 해야 좋을지….’라며, 고민에 빠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방법을 찾아내면 ‘잘나가는 이메일로 반전할 수 있는 열쇠”가 숨어있습니다.

이메일의 발송을 통해 얻은 데이터를 분석하고, 효율적인 대응 수단을 도출하는 방법을 ‘이메일 마케팅’이라고 합니다.

어려울 것 같지만, 포인트만 잘 짚으면 자신의 사이트에 손님이 끊이지 않고 북적북적 대는 것이 꿈이 아닐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부터 고객이 무시하지 못하는 이메일 만들기의 포인트와 어디가서도 들을 수 없는 이메일 마케팅의 ‘기본’에 관해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이메일에도 단골 고객이 필요하다!?

소비자는 항상 새로운 서비스나 제품 정보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TV만 틀면 광고 폭풍. 거리를 걷다 보면 여기저기 광고투성이.

PC나 스마트폰으로도 이메일이 줄줄이 와있고 항상 끊임없이 정보를 받으며 사는 것이 현대 소비자의 모습입니다.

하늘의 별만큼 많은 상품과 서비스의 제안 속에서 자신의 이메일이 선택받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좋을까요?

푸쉬 타입(상대에게 정보를 보라고 알리는 방식)으로 정보를 발송할 수 있는 것이 이메일의 강점이지만, 모처럼 이메일을 보내더라도 대충 읽거나 바로 휴지통으로 버린다면 발송한 보람이 없습니다.

그래서 ‘이메일의 단골고객을 만든다’는 생각이 필요하게 됩니다.

 

이메일의 구독자를 ‘단골고객’으로 만드는 것을 생각해 본 적이 있습니까?

사이트의 단골고객도 물론 중요하지만, 여기서 말하려는 것은 이메일입니다.

즉, 이메일 자체를 기다려주는 사람, 받으면 충동적으로 봐버리는 사람을 어떻게 창출할 것인가에 관한 것입니다.

소위 ‘안 되는’ 이메일의 공통점으로 아래의 개념이 결여되어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메일=고객과의 관계를 만드는 것, 커뮤니케이션의 수단.

일방적으로 보내는 것만으로는 무시당해도 불평할 수 없습니다.

이메일이 오면 언제나 읽어주고 원하는 것이 생기면 이메일의 존재를 기억해주는 양질의 ’단골고객’이 많으면 이상적이겠지요.

고객이 구매하려고 할 때 자신의 쇼핑 정보가 눈에 띄는 곳에 있기 위해서는 이메일 자체에 ‘읽지 않으면 안 되겠다!’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존재감이 필요합니다.

우선 이메일의 ‘단골고객’ 획득을 목표로 하여 시작해 보겠습니다.

Leave a comment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